음악은 뇌를 편안하게 한다

    음악은 뇌를 편안하게 한다

    333
    0
    SHARE

    cds

     

    음악은 뇌를 편안하게 한다

     

    음악이 있는 공간은 사람은 부드럽고 풍성하게 한다.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로 잘 알려진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그의 “직업으로서 소설가”에서  유독 음악을 좋아한다고 말한다. 음악중에서도 재즈를 중심으로 음악의 다양한 변화에 따라 글을 써 내려간다. 음악과 함께 커피 향기를 가지고 글을 써 내려 간다. 글을 쓰면서 제일 먼저 하는 것이 음악을 켜고 글을 쓸 정도이다. 대체적으로 그의 작품속에 등장하는 음악들은 클래식을 시작하여, 팝과 재즈이다. 그의 마르지 않는 작품의 내용들이 이러한 음악들로 시작되었다.

     

    심리 치유로서 영화, 종교, 문학과 음악이 그런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음악이 태교에 좋다는 이유로 한때는 “모차르트”라는 책은 베스트셀러였다. 아인슈타인도 머리를 식힐 때는 모자르트의 음악을 들었다고 한다. 교감 신경을 활성화시켜 자율 신경의 균형을 맞추고 스트레스 호르몬을 저하시킨다는 것이다. 이것을 소위 “모자르트효과“라고 한다.

     

    뮤직테라피(Musictheraphy)는 심리적, 신체적, 정신적으로 이전으로 복원을 하게 해서 이를 유지하게 하는 기능으로 사용하고 있다. 원시시대의  인류가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서 제사를 주관하는 주술사들은 춤으로 신과 소통하였다. 이에 물건을 두드리고 소리내는 것이 음악의 시초가 되었다. 이러한 일련의 동작들은 인간의 감정을 완화하고 자극을 줌으로써 자기의 발달, 자기표현, 내적인 갈등을 승화시켜서 정신적, 신체적으로 건강을 유지한다고 한다. 

     

    소리의 긍정적인 효과의 연구는 미국의 외과의사이자 롱아일랜드 파인스타인 의학 연구소의 케빈트레이시는 미주신경에 전기적 자극은 지나친 활동면역체계를 억제하게 하고 복부염증의 치유를 앞당길 수 있다고 한다. 미주신경을 활성화하는 것은 스트레스는 일으키는 소음과 같은 이야기의 음성이 부드럽고 사랑스러운 음악이 마치 사람이 칭찬하고 격려해주는 소리로 마음을 차분하게 하여, 면역체계과 치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죽음을 앞둔 환자들 앞에 그들이 평생동안 즐겨 들은 음악을 들여주었다. 플로리다의 호스피스 센터에서는 가족들에게는 떠나는 이에 대한 가사를 직접 만들어 주고 노래 부르게 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하였다. 좋아하던 음악을 듣고 노래를 부르는 과정에서 극심한 스트레스와 불안감으로 부터 환자와 가족들이 감정을 가라앉히기 시작했다.

     

    식물의 생육에 음악이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서는 여기저기에도 발견이 된다.  음악과 소리가 사람의 감정과 마음의 영향을 주기도 하지만 많은 연구가들은 식물을 죽이게 할 수도 있고, 빠르게, 느리게 혹은 무성하게 성장을 시킬 수 있다고 이야기 한다. 농사를 짓는 농장에서 과일나무, 혹은 실내에서 키우는 채소에게 음악을 들여주면 색깔도 좋을 뿐 아니라 맛과 향기와 함께 싱싱하다고 한다. 또한 가축을 키우는 농장에서도 음악으로 사육을 하여 특화하는 곳들도 있다. “그린음악농법“의 저자 이완주박사는 식물도 소리를 듣는데 세포벽은 소리의 파동을 감지하여 이를안쪽 세포막에 전달을 해준다고 한다. 그래서 온몸으로 듣고 음악과 소음을 차별해서 구별한다고 한다. 

     

    음악치료에 도움이 되는 음악들은 다음과 같다. 시크릿 가든의”You Raise Me Up“은 바쁜 일상으로 부터 잃어버린 내면과 마주보고 객관적으로 자신을 바라보는데 도움이 된다. 바흐의 곡도 자주 추천되는데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는 불안과 우울함이 올 때 마음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된다. 막스 브런치의 ” 스코틀랜드 환상곡“은 기나긴 겨울에 차가운 공기로 부터 몸과 마음을 가라앉히는 역할을 한다. 사라 맥라클란의 “Angel“은 불안하고 우울할 때 외로움으로 부터 벗어나 안정적이고 편안함을 가져다 준다. 엄마의 따뜻한 품과 같은 부드러움을 들으면서 오늘은 잠자리에 들어 보자. 카톨라”O Sol Nascera“는 인류 최고의 리듬 음악인 삼바의 힐링 음악을 들으면 폭풍이 지나간 다음에 새로운 뜨거운 태양이 떠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클래식 중에서도 생상스의 ” 동물 사육제중 백조“는 평안함, 안정감, 단순함을 가져다 준다. 모자르트의 음악은 육아나 학습에 좋다고 정평이 나 있다. 특히 “아이네클라이네 나하틑 뮤직 4악장“은 분노를 누그러터리게 하게 상쾌하고 시원해지게 한다.

     

    외국어 학습방법에 있어서 불가리아의 로자노프 박사는  “암시적 학습(Suggestopedia)”방법으로 유명하다. 배경 음악을 통한 이완된 마음이 학습동기를 부여한다고 한다. 그가 말한 음악을 들으면 정보의 흡수력, 보존력,  복구력에 도움이 된다는 음악은 다음과 같다. 바하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전곡, 오르간 환상곡 G장조, 환상곡 C단조, 벤토벤의 황제 협주곡 5번,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헨델의 수상음악, 하이든의 바이올린 협주곡1번과 2번, 교향곡 101번 시계, 교향곡 94번 G장조를 추천하고 있다.

     

    아인슈타인은 음악에 조예가 깊었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여섯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배웠다. 14살때 바이올린을 배운지 7년만에 음악에서수학적 구조를 깨달았다고 한다. 연주회를 가졌을 정도로 뛰어난 바이올린니스트였다고 한다. 그후에도 망명생활과 연구에 지칠때 마다 바이올린을 켜며 마음의 위안으로 삼았다.

     

    영화와 드라마, 광고에 음악을 넣지 않았을 때와 그 스토리에 맞는 음악이 적절하게 들어 가 있을 때와는 감동과 그 느낌이 사뭇 다르다는 것은 관심이 많은 작품들에서 그것을 잘 알 수가 있다. 배경음악이 그 내용의 영상과 인물의 대사가 따로 작용하는 것이 아닌 동시에 작용함으로써 공감각적 이미를 창출해낸다. 청각적 표현수단으로서 음악과 시각적 미디어로서의 영상이 서로 합쳐서 보완되어 재미와 감동이 있는 영화, 드라마, 광고가 탄생하게 된다. 영화속에서 음악과 영상이 좋은 기억으로 남을 때는 영화속의 음악이 생각이 나면 그 영상도 함께 떠 오르면 비로소 그 음악이 좋은 영화음악이라 한다. 그런 하나의 예가 “미션”에 나오는 가브리엘의 오보에가 아닐까?

     

    음악연주는 을 듣는 것 보다  더욱 좋은 것이다. 취리히 대학 앙케 교수는 피아니스트의 뇌는 활발하게 움직임 없이 복잡한 손가락의 움직임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는 것이다. 일반인이 어려워 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많은 신경세포들이 일하지 않고도 처리가 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를 소유하고 있다고한다 . 피아노와 같이 음악을 직접 연주하게 된다면 감상과 더불어 더욱 더 넓고 깊은 영역에서 뇌들은 우리를 평안하게 돕게 할 것이다. 어린시절에 음악을 일찍 접하고, 피아노와 같은 악기를 연주하게 할 수 있게 하는 부모와 아이는 특별하게 키우고 성장해나갈 것이다. 자녀의 외국어 학습방법에 있어서도 음악을 통한 학습동기를 권해보자.

     

    최근에는 별도의 음반을 구입하지 않고도 세상의 모든 음악을 스마트폰 하나로 들을 수 있다.  애플뮤직, 구글뮤직, 판도라와  같이 스마트폰을 통한 음악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해서도 듣고자 하는 음악들이 많다.국내는 멜론, 벅스, 지니, 엠넷, 네이버뮤직과 같이 PC와 모바일에서도 음악을 쉽게 감상할 수 있다.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 스마트 디바이스와 오디오기기를 연결하여 감상하는 사람들이 늘어 나고 있다. 

    Music makes the brain comfortable

     

    Space with music makes people soft and enriched. Novelist Murakami Haruki, known as “Norwegian Forest” says he likes poisonous music in his “Novelist as a Profession”. Among the music, he writes according to various changes of music mainly in jazz. It writes down with the scent of coffee with music. The first thing to write is after turning on the music. In general, the music that appears in his works is classical, pop and jazz. The contents of his unclean works began with these music.

    As a psychological healing film, religion, literature and music have such a function. Because music is good for preaching, at one time the book “Mozart” was a bestseller. Einstein also said he heard Mozart’s music when he was cooling his head. It activates sympathetic nerves to balance autonomic nerves and lower stress hormones. This is called the “Mozart Effect”.

     

    Music therapy is used as a function that allows psychological, physical, and mental restoration to be performed and maintained. Primitive mankind was sacrificed in heaven, and the magicians who conducted the sacrifice communicated with the gods by dancing. The tapping and voicing of materials became the beginning of music. These series of movements alleviate human emotions and stimulate them to sublimate their development, self-expression, and internal conflicts and maintain their mental and physical health.

    A study of the positive effects of sound is a US surgeon and Kevin Tracy of the Long Island Pine Stein Institute of Medicine says that electrical stimulation of vagus nerves can inhibit the overactive immune system and accelerate the healing of abdominal inflammation. Activating the vagus nerve is that the voice of the story, such as the noise that causes stress, soft and lovely music, can calm the mind with a sound that people praise and encourage, which can affect the immune system and healing.

    In front of the patients who were about to die, they introduced the music they enjoyed for a lifetime. In the Florida Hospice Center, families conducted a program to make their own words and sing songs for them. In the process of singing and listening to favorite music, patients and their families began to feel their emotions from extreme stress and anxiety.

    Reports that music affects the growth of plants are found everywhere. Although music and sound affect people’s emotions and minds, many researchers say they can kill plants and grow quickly, slowly, or fluently. If you bring music to a fruit farm or a vegetable growing in an indoor farm, it is not only good in color, but also fresh in taste and fragrance. There are also farms where livestock grows, specializing in music. Dr. Lee Wan-joo, author of the “Green Music Farming Act,” in Korea says that plants hear the sound, and the cell wall senses the wave of sound and delivers it to the inner cell membrane. So I listen to the whole body and discriminate between music and noise.

    The music that helps music therapy are as follows. Secret Garden’s “You Raise Me Up” helps you to look at yourself objectively from the busy daily life in front of the lost inside. Bach’s music is often recommended, and Bach’s “G-line aria” helps peace of mind and stability when it comes to anxiety and depression. Marc Brunch’s “Scottish Fantasia” serves to calm the body and mind from the cold air in the long winter. Sarah McLachlan’s “Angel” is relieved from loneliness when she is anxious and depressed, bringing stability and comfort. Listen to the warmth and softness of your mother and let’s go to bed today. Katola “O Sol Nascera” can hear the healing music of samba, the best rhythm music of mankind, and the new hot sun comes up after the storm. Among the classics, the “Swan in the Carnival of Animals” by Sang Sang brings peace, stability and simplicity. Mozart’s music has a reputation for good parenting and learning. In particular, the “Ike Kleinenahaha Music Four Movement” makes the anger cheerful and refreshing.

     

    Dr. Rosanov of Bulgaria is famous for his “Suggestopedia” method of learning foreign languages. The relaxed mind through background music is said to motivate learning. Listening to the music he said, music helps to absorb, retain, and restore information. Haydn’s Violin Concerto No. 1 and No. 2, Symphony No. 101, Symphony No. 94, Concerto No. 1 in Bach, Concerto for Orchestra in Bach, Organ Fantasy in G major, Fantasy C forged, Bentoben’s Emperor Concerto No. 5, Violin Concerto in D major, I recommend the G major.

     

    Einstein learned the violin at the age of six because of the influence of his mother who was proficient in music. Seven years after he learned violin at the age of 14, he realized his mathematical structure in music. He was a violinist who was so good that he had a concert. Later, when he was exhausted from his life of exile and research, he palyed the violin and comforted his heart.

     

    It is very interesting to see the impressions and feelings of movies, dramas, and ads when music is not included and when the music is appropriate for the story. Background music plays the role of not only the image of the contents and the metabolism of the characters but also creates the sensory imitation. As a means of auditory expression, images combined with music and visual media are complemented to create movies, dramas, and advertisements that have fun and touch. When music and video remain in the movie as a good memory, if the music in the movie comes to mind, then the video also comes to mind. Could such an example be Gabriel’s oboe in “Mission”?

     

    Music performance is better than listening. Professor Anchor of the University of Zurich says that the brain of the pianist is made to be able to move complex fingers without moving actively. It is said that many nerve cells possess “energy saving” which can be treated without working even for the movement which is difficult for the general person. If you play the music yourself like a piano, the brains will help us comfortably in a much wider and deeper area with appreciation. Parents and children who will be able to experience music early in their childhood and play instruments such as piano will grow and grow special. Let’s also encourage motivation to learn music through children’s foreign language learning methods.

     

    In recent years, you can listen to all the music in the world on one smartphone without having to purchase a separate album. There are a lot of music that I want to listen to using music streaming service such as Apple Music, Google Music, Pandora, etc. It is easy to listen music on PC and mobile like Melon, Bugs, Genie, Mnet, have. More and more people are connecting with smart devices and audio devices using Bluetooth connectivity.

     

    音楽は脳を快適にする

     

    音楽のある空間は、人は柔らかく豊かにする。 「喪失の時代(ノルウェーの森)」でよく知られている小説家、村上春樹は彼の「職業としての小説家」で特に音楽が好きだと言われている。音楽の中でもジャズを中心に、音楽の様々な変化に応じて、文章を書いていく。音楽と一緒にコーヒーの香りを持って文章を書く。文を書きながら、まず最初にすることが音楽をつけ文を書ける程度である。大体的に彼の作品の中に登場する音楽は、クラシックを開始して、ポップとジャズである。彼の乾かない作品の内容は、これらの音楽で始まった。

     

    心理治癒として映画、宗教、文学や音楽がそのような機能を持っている。その中でも音楽が胎教に良い理由でかつて「モーツァルト」という本はベストセラーであった。アインシュタインも頭を冷やすときモーツァルトの音楽を聞いたという。交感神経を活性化させ、自律神経のバランスを合わせて、ストレスホルモンを低下させるというものである。これを謂わば「モーツァルト効果」という。

     

    ミュージックセラピー(Musictheraphy)は、心理的、身体的、精神的に前の状態に復元をするようにして、これを維持させる機能で使用されている。原始の時代の人類が神様に祭祀を過ごしながら祭祀をつかさどる魔術師は踊りで神疎通した。ものを叩い音出すのが音楽の始まりとなった。これらの一連の動作は、人間の感情を緩和して、刺激を与えることで、自分の発達、自己表現、内的な葛藤を昇華させて、精神的、身体的に健康を維持するという。

    音の肯定的な効果の研究は、米国の外科医であり、ロングアイランドパインスタイン医学研究所のケビン・トレイシーは、迷走神経の電気的刺激は、過度の活動免疫システムを抑制させて、腹部の炎症の治癒を早めることができるという。迷走神経を活性化することは、ストレスは起こすノイズのような話の音声が柔らかく愛らしい音楽がまるで人が賞賛して励ましてくれる音に心をじっくりして、免疫チェギェグァ治癒に影響を与えることができるというものである。死を前にした患者達に、彼らは一生の間に楽しん音楽を聞かせた。フロリダ州のホスピスセンターでは、家族には残してなくなる彼達に、これに対する歌詞を直接作ってくれて歌われるプログラムを実施した。好きだった音楽を聴いて歌を歌うの過程で深刻なストレスと不安から患者や家族が感情を静める始めた。

     

    植物の生育に音楽が影響を与えるの報告書は、あちこちにも発見がされている。音楽や音が人の感情と心の影響を与えることも出来るが、多くの研究者たちは、植物を殺すこともあり、すぐに、遅くなったり、豊かに成長をさせることができると述べている。農業を建設する農場で果物の木、あるいは室内で育てる野菜に音楽をかけてくれれば色もいいだけでなく、味と香りとサクサクとする。また家畜を育てる農場でも音楽で飼育をして特化する所もある。 「グリーン音楽農法」の著者イワンジュ博士は、植物にも声を聞く細胞壁は、音の波動を感知して、これを内側細胞膜に伝達をする。だから全身で聞き、音楽や騒音を差別して区別するという。

     

    音楽療法に役立つ音楽は以下の通りである。シークレットガーデンの “You Raise Me Up」は、忙しい日常から失われた内面と向き合って客観的に自分を眺めることができている。バッハの曲もよくお勧めされバッハの「G線上のアリア」は、不安と憂鬱が来たときに、心の平和と安定に役立つ。マックスブランチの「スコットランド幻想曲」は、長い冬に冷たい空気から体と心を静める役割をする。サラ・マクラクランの「Angel」は不安で憂鬱な時寂しさから抜け出し、安定した快適さをもたらす。ママの温かい品のような柔らかさを聴きながら、今日はベッドに入ってみよう。カートーラ “O Sol Nascera」は、人類最高のリズム音楽家サンバのヒーリング音楽を聴くと嵐が過ぎ去った後に、新しい熱い太陽が昇ることを感じることができる。クラシックの中でもサン=サーンスの「動物の謝肉祭の白鳥」は平安、安定感、シンプルさをもたらす。モーツァルトの音楽は、育児や学習に良いと定評がある。特に「アイネ・クライネ・那覇アクティビティを計画ミュージック4楽章」は、怒りを和らげ、バッテリーがにリフレッシュしてすっきりしれるようにする。

     

    外国語学習方法においてブルガリアのローザノフ博士は「暗黙の学習(Suggestopaedia)」の方法で有名である。バックグラウンドミュージックを通じた弛緩された心が学習意欲を高めるという。彼が言った音楽を聴くと情報の吸収力、保持力、回復力に役立つという音楽は、次の通りである。バッハのブランデンブルク協奏曲全曲、オルガン幻想曲G長調、ファンタジアC鍛造、ベントナイトベンの皇帝協奏曲第5番、ヴァイオリン協奏曲D長調、ヘンデルの水上の音楽、ハイドンのヴァイオリン協奏曲第1番と2番、交響曲第101番時計、交響曲94一度G長調を推奨している。

     

    アインシュタインは、音楽に造詣が深かった母の影響で6歳の時からバイオリンを学んだ。 14歳バイオリンを学んだ7年ぶりに音楽で数学的構造を実現しましたという。コンサートを持ったほど優れたバイオリニストだったという。その後亡命生活と研究に疲れる時にバイオリンを弾きながら弾きながら心の癒しとした。

     

    映画やドラマ、広告に音楽を入れていないときと、そのストーリーに合った音楽が適切に入っているときとは感動とその感じが全く違うということは、興味を持って多くの作品でそれをよく知ることができる。バックグラウンドミュージックが、その内容の映像と人物のセリフが別に作用するのではなく、同時に作用することにより、ボール感覚すでにを創出こなす。聴覚的表現手段としての音楽と視覚的メディアとしての映像が互いに合わせて補完されて楽しさと感動がある映画、ドラマ、広告が誕生することになる。映画の中で音楽と映像が良い思い出に残る時は、映画の中の音楽が考えたら、その映像も一緒に浮いてきたら初めてその音楽が良い映画音楽という。そのような一つの例 “ミッション”に出てくるガブリエルのオーボエではないか?

     

    音楽演奏はを聞くことよりも良いものである。チューリッヒ大学のアンケ教授はピアニストの脳は活発に動きなし、複雑な指の動きが可能なようになっているということだ。一般人が難しくする動きにも多くの神経細胞が働かなくても、処理ができる「省エネ」を所有しているという。ピアノのように音楽を直接再生になったら鑑賞に加え、さらに広く深い領域で脳は私たちを安らかに助けする。子供の頃に音楽を早期に接して、ピアノのような楽器を演奏させることを可能にする親と子は、特別に育て成長していくだろう。子供の外国語学習方法においても、音楽を通じた学習の動機を巻みよう。

    applemusic
    googlemusic

    最近では、別途とアルバムを購入しなくても、世界のすべての音楽をスマートフォン一ひとつで聞くことができる。アップルミュージック、Googleミュージック、パンドラのようにスマートフォンを通じた音楽ストリーミングサービスを利用しても聴きたいといわれている音楽が多い。韓国はメロン、バグス、ジニー、エムネット、ネイバーのようにPCとモバイルでも音楽を簡単に楽しむことができている。 Bluetooth接続を利用したスマートデバイスとオーディオ機器を接続する鑑賞する人が増えてい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