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드림 SW교육 수업7_170719_스크래치주니어 – 1학기 영어 표현 복습 수업

최만드림 SW교육 수업7_170719_스크래치주니어 – 1학기 영어 표현 복습 수업

309
0
SHARE
 
 
 
 
 
 
 
2017. 7. 19.
 
 
 
1학기 영어 진도가 끝나는 수업이다.
 
 
 
 
 
 
어떻게 하면 1학기에 배운 영어 표현을 복습하면서
 
 
소프트웨어교육을 진행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드디어 뚜둥!! 스크래치주니어 앱을 선택했다.
 
 
 
 
 
스크래치주니어 앱은 2015년 SW교육 선도학교를 운영하면서 과학 수업에 활용했던 앱인데, 와이파이가 안 되는 교실에서 컴퓨터실을 가기 어려운 경우 패드로 소프트웨어교육을 할 수 있는 앱이다.
 
 
 
 
스크래치주니어 수업 영상을 bit.ly/scratchjrclasskorea 에 계속 모으려 연구하려 한다.
 
 
 
먼저 학생 교육을 위해 유투브에서 괜찮아 보이는 튜토리얼에 한글 더빙을 했다.
 
 
 
 
 
 
 
 
 
 
 
원본은 https://youtu.be/aj6YWOF-2cM 다.
 
 
현재 한글더빙에 대한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승인이 안 되면 새로 내 식으로 만드려 한다.
 
 
 
또한, 스크래치주니어 수업에 인사이트를 주는 영상을 bit.ly/scratchjrtube 에 계속 모으려 한다.
 
 
 
 
수업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전에
 
 
 
보물 창고인 스크래치주니어 홈페이지에 대해서 언급하고자 한다.
 
 
 
 
 
 
 
 
 
 
 
 
인터페이스 가이드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색 편집 가이드다. 
 
 
 
 
 
 
 
 
 
 
 
 
 
 
블럭 설명이다. 
 
 
 
 
 
 
 
 
 
 
 
 
 
지도 팁이다. 
 
 
 
 
 
 
 
 
 
 
 
 
 
따라서 하면 좋을 활동이다. 
 
 
 
 
 
 
 
 
 
 
 
 
 
 
커리큘럼
 
 
 
 
 
 
 
 
 
 
 
 
커리큘럼 안에는 A4용지 크기로 블럭을 뽑을 수 있도록 제공한다. 
 
 
 
 
 
 
 
 
 
 
 
 
 
가장 흥미로웠던 곳 중 하나인 평가 부분이다. 
 
 
 
대박이다. 
 
 
 
 
2015년 홈페이지는 이렇게 정선되지 않았는데, 
 
 
2년 뒤 지금 보니 상당히 세련되어 졌다. 
 
 
 
 
한국어 설명까지 있으면 더욱 좋겠다. 
 
 
 
 
 
 
 
 
 
 
학생 활동 영상이다. 
 
 
 
 
 
 
 
 
 
 
다른 반에서 찍은 영상이다. 
 
 
 
 
학생의 상상을 표현할 수 있어서 좋다. 
 
 
 
 
 
 
 
 
 
 
 
내가 작동법을 아주 빠르게 설명해서 
 
 
 
학생이 스스로 작동법을 배우며 익히고 있다. 
 
 
 
 
 
 
 
 
 
자동차 사고가 나려는 순간
 
 
고양이를 살린 프로젝트다. 
 
 
 
 
 
 
 
 
 
 
 
학생이 영어시간에 배운 표현을 스크래치주니어에 넣어서 
 
 
 
복습하고 있다. 
 
 
 
 
 
 
 
 
 
 
 
 
도망갔는데 공격하는 용을 만들었다고 한다. 
 
 
 
 
 
 
 
 
 
애완 동물인 고양이와 가족의 모습을 표현했다. 
 
 
 
음성을 저장시킨 것이 인상깊다. 
 
 
 
 
 
 
 
 
 
 
동물들의 댄스파티 모습이다. 
 
 
춤을 추고 있다. 
 
 
 
 
 
 
 
 
 
해변에 갔다가 바다속으로 간 고양이가 집으로 왔는데, 
 
 
 
고양이가 아이가 되고 
 
 
그 아이가 할머니가 되는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프로젝트다. 
 
 
 
 
 
 
 
 
 
 
 
 
 
 
노래를 넣어서 만든 프로젝트 
 
 
 
 
 
 
이 수업에서 흥미로운 점은 학생들이 코딩 경험이 거의 없는데도 잘 만들었다는 점이다. 
 
 
 
이미 학생들의 디지털 디바이스 경험이 쉽게 코딩을 하게 해줄런지도 모르겠다. 
 
 
 
 
 
 
 
 
 
 
 
 
 
블럭을 옮기고 있다. 
 
 
 
 
 
 
 
 
 
 
 
 
함께 만드는 모습 
 
 
 
 
 
 
 
 
 
 
 
 
 
 
즐거운 표정으로 블럭을 옮기고 있다. 
 
 
 
 
 
 
 
 
 
 
 
함께 즐거워 하는 학생들 
 
 
 
 
 
 
 
 
 
 
 
 
 
 
 
교실뒤에서도 코딩이 한창이다. 
 
 
 
 
 
 
 
 
 
 
 
 
캐릭터를 고르고 있다. 
 
 
 
스크래치주니어에서는 오브젝트가 아니라 캐릭터로 쓴다. 
 
 
 
 
 
 
 
 
 
 
 
 
 
함께 생각을 모으고 있다. 
 
 
 
 
 
 
 
 
 
 
 
 
 
 
스마트디바이스가 부족해서 2인 1 패드였지만 
 
 
함께 협업하고 남을 배려할 수 있어서 좋다. 
 
 
 
 
 
 
 
 
 
 
 
 
 
남학생과 여학생이 같이 하고 
 
 
 
 
 
 
 
 
 
 
 
 
 
 
즐겁게 코딩하고 있다. 
 
 
 
 
 
 
내가 있는 유안초등학교는 
 
 
 
컴퓨터실에 가기 어렵고 교실 내 와이파이가 되지 않는 환경인데, 
 
 
 
스크래치주니어앱으로 sw교육을 진행할 수 있어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