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롬캐스트 후기 – 와이파이 없는 교실에서 와이파이를 요구하는

    크롬캐스트 후기 – 와이파이 없는 교실에서 와이파이를 요구하는

    273
    0
    SHARE
     
     
    2018. 4. 10. 크롬캐스트를 테스트했다. 
     
     
    가상현실 활용 툴인 데이드림 수업을 할 때 
     
     
    원활하게 학생이 보는 화면을 공유할 수 있을 듯 해서 
     
     
    테스팅했다. 
     
     
     
     
     
     
     
     
     
     
     
     
     
    셋업 화면이다. 
     
     
     
     
     
     
     
     
     
     
     
     
    설치되고 있다. 
     
     
     
     
     
     
     
     
     
     
     
     
    크롬 캐스트다. 
     
     
     
     
     
     
     
     
     
     
     
    크롬 캐스트를 설정하기 위한 구글 홈 앱이다.
     
     
     
     
     
     
     
     
     
     
    설치를 진행한다. 
     
     
     
     
     
     
     
     
     
     
     
    설치중이다. 
     
     
     
     
     
     
     
     
     
     
     
     
    설치가 완료되고 설정을 진행한다. 
     
     
     
     
     
     
     
     
     
     
    위치 정보를 묻는다. 
     
     
     
     
     
     
     
     
     
     
     
     
    앗! 와이파이를 요구한다. 
     
     
     
     
     
     
     
     
     
     
     
    와이파이가 있어야 하는 구나 
     
     
     
     
     
     
     
     
     
     
     
    설정을 위해 와이파이를 찾아 연결한다. 
     
     
     
     
     
     
     
     
     
     
     
     
    크롬 캐스트가 연결 중이다. 
     
     
     
     
     
     
     
     
     
     
    이제 텔레비젼에 코드가 표시되고 있다. 
     
     
     
     
     
     
     
     
     
     
     
     
    다시 와이파이를 연결하고 있다. 
     
     
     
     
     
     
     
     
     
     
    업데이트까지 한다.
     
     
     
     
     
     
     
     
     
    이제 사무실(교실)로 연결 되었다. 
     
     
     
     
     
     
     
     
     
     
     
     
    전송 설정을 확인한다. 
     
     
     
     
     
     
     
     
     
     
     
    이제 연결되었다. 
     
     
     
     
    크롬캐스트를 하려면 와이파이가 연결 되어야 하는데, 
     
     
    교실에 와이파이가 없다. 
     
     
     
    와이파이가 없는 교실에서 와이파이를 요구하는 크롬캐스트는 
     
     
    아직 한국 현실에서 사용하기 먼 장비로 보인다. 
     
     
     
    그러나 테스팅 했으니 
     
     
    기회가 있을 때 활용해야 할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