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rtex 볼텍스 테스팅 후기 – 완전 재밌다.

Vortex 볼텍스 테스팅 후기 – 완전 재밌다.

99
0
SHARE
 
 
 
 
2018. 4. 24. 
 
 
홍콩 펠릭스 선생님 페이스북에서 신박한 로봇을 발견했다. 
 
 
찾아보니 DF 로봇에서 나온 볼텍스(Vortex, 정확하게 어떻게 읽는지는 모르겠다)다. 
 
 
몇년 전 킥스타터에서도 나왔는데

지금 확인한다.

 

구매 사이트 ( https://www.dfrobot.com/product-1315.html )에서

주문하니

3일 정도 후에 바로 왔다. 

 
 
 
 
 
 
 
 
 
택배 상자를 받자 마자 개봉했다. 
 
 
 
 
 
 
 
 
 
 
꼼꼼하게 포장되어 있었다. 
 
 
 
 
 
 
 
 
 
 
아래까지 충실하다. 
 
 
 
 
 
 
 
 
 
 
상자 뒷면  
 
 
 
 
 
 
 
 
 
 
앞 면이다. 
 
 
아이의 첫 로봇!
 
 
자신감이 보인다. 
 
 
 
 
 
 
 
 
 
 
크키는 생각보다 컸다. 
 
 
어릴 때 어머니 콜드크림 같은 느낌이 들었다. 
 
 
 
 
 
 
 
 
 
 
 
설명서와 
 
위 뚜껑을 벌린 모습 
 
 
 
 
 
 
 
 
 
스티커가 들어 있다. 
 
 
이 말은 개인화가 가능하다는 말이다. 
 
 
 
 
 
 
 
 
 
 
설명서 안에는 영어과 중국어 설명서가 있다. 
 
 
 
 
 
 
 
 
 
 
뚜껑을 여니 건전지를 넣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LED 도 보이는데, 뚜껑을 닫고 보면 멋있다. 
 
 
 
 
 
 
 
 
 
 
AA 건전지가 네 개 들어 간다. 
 
 
 
 
 
 
 
 
앱을 받는다. 
 
 
보통 vortex 라고 검색하면 상당히 많은 앱이 보인다. 
 
 
처음부터 회사 이름 dfrobot 으로 검색하면 2~3줄 아래에 앱이 보인다. 
 
 
 
 
 
 
 
 
 
 
 
전원을 켰다. 
 
 
살아 있는 듯 한 느낌을 주는 로봇이다. 
 
 
 
 
 
 
 
 
 
 
 
약간 멀리 찍는 모습 
 
 
일부러 갤럭시5를 이용해서 테스팅 했다. 
 
 
오래된 스마트폰에서 잘 작동될까?
 
 
 
 
 
 
 
 
 
처음 개인화 앱 모습이다. 
 
 
상당히 잘 만들었다. 
 
 
 
 
 
 
 
 
 
 
눈의 모양을 선택할 수 있다. 
 
 
 
 
 
 
 
 
 
 
내가 원하는 눈의 모양을 선택하고 찍었다.
 
 
 
 
 
 
 
 
 
 
약간 멀리 찍는다. 
 
 
 
 
 
 
 
 
 
 
 
이제 드라이빙 모드로 운전해 본다. 
 
 
흥미로운 점이 스마트폰의 G축(가속도 센서)로 작동이 된다. 
 
 
 
 
 
 
 
 
 
범퍼카 모드다. 
 
 
점수를 자동으로 매겨주는 시스템 같다. 
 
 
 
나는 로봇 1개만 샀지만, 
 
 
테스팅해서 좋으면 2개짜리 1박스를 더 사고 싶다. 
 
 
 
 
 
 
 
 
 
 
 
드라이빙 모드 화면 
 
 
 
 
 
 
 
 
 
범핑 모드 화면 
 
 
 
 
 
 
 
 
 
 
쉐이킹 모드 화면 
 
 
 
 
 
 
 
 
 
 
쉐이킹 모드에서 스마트폰을 흔들면 
 
 
로봇도 함께 춤을 추며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 
 
 
 
 
 
 
 
 
 
 
 
축구모드 
 
 
 
 
 
 
 
 
 
앞뒤, 좌우를 조종할 수 있고 
 
 
흥미로운 점이 Shoot 키다.
 
 
누르면 약간 뒤로 갔다가 앞으로 빠르게 간다. 
 
 
슈팅이 가능하다!
 
 
 
 
아예 작정하고 만든 듯 하다. 
 
 
 
 
 
 
 

골프모드다.

스마트폰을 골프채 처럼 잡고 로봇을 골프공처럼 움직에게 만든다..

 
 
 
개봉을 하며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 때 유튜브 업로드용 영상도 함께 찍었다. 
 
 
 
 
아무 정보가 없이 개봉을 해서 
 
 
밧데리를 준비하지 못했다. 
 
 
 
 
이젠 밧데리를 준비해서 
 
 
다음날 
 
 
다시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했다. 
 
 
 
 
 
 
 
 
 
 
페이스북 라이브 영상이다. 
 
 
 
 
 
 
 
 
 
마찬가지로 유튜브 영상도 만들었다. 
 
 
 
 
 
오랜만에 상당히 재밌고 잘 만든, 
 
 
그리고 한국 교육 현장에 어울리는 로봇을 발견해서 기쁘다. 
 
 
 
설명서에 제시하는 것처럼 iOS로는 whendo 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이 앱은 코딩을 할 수 있는 것처럼 보였다. 
 
 
 
한국 교육 현장에서 iOS를 사용하기 어렵지만 
 
 
나중에 이 로봇이 익숙해지면 사용해도 좋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