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프린팅 첫 수업 후기_대성여중 – 너무 욕심이 앞섰다.

3D프린팅 첫 수업 후기_대성여중 – 너무 욕심이 앞섰다.

79
0
SHARE
 
 

 
 
 
 
 
 
2018. 4. 25. 
 
 
3D프린팅 수업을 진행하려 대성여중으로 향했다. 
 
 
 
 
 
 
 
 
 
 
 
 
수업 특성상 3D프린트가 필요해서 
 
 
짐을 챙긴다. 
 
 
 
 
 
 
 
 
뒷 자리 가득 3D프린터 두 대와 참고자료 상자가 실렸다. 
 
 
 
 
 
 
 
 
 
 
정보원에서 대여한 큐비콘 3D프린터다. 
 
 
 
 

 
 
 
 
 
닭 모델링을 하는 모습이다. 
 
 
 

 

 
 
 
 
 

 
 
 
 
닭을 모델링하며 사물의 위치 등 다양한 연습을 할 수 있다. 
 
 
 
 

 
 
 
 
여기서 내가 욕심이 너무 앞섰다는 점을 발견했다.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의 공간지각력을 내가 너무 높게 판단했다. 
 
 
 
 

 
 
 
 
이 학생은 썬글라스까지 끼울 정도로 잘 하지만, 
 
 
 
 

 
 
 
 
 
알도 만든 학생도 있지만 
 
 
대부분의 학생은 공간을 이동하는 것에 어려워 했다. 
 
 
 
물론 이점은 내가 컴퓨터실을 1년간 못 간 이유도 있을 듯 하다. 
 
 
 

 
 
 
 
또 하나의 난관은 최근 페이스북 개인정보 이슈로 인한 
 
 
재로그인 강화다. 
 
 
 
 
 
 
 

 
 
 
 
그럼에도 열심히 수업을 진행했다. 
 
 
 
 

 
 
 
 
필라멘트를 한 달간 다 쓰세요 
 
 
 
 

 

 
 
 
 
 
 
 
 
 

 
 
 
 
정보원에서 빌려왔어요. 라고 이야기 한다. 
 
 
 
 
 
 
 
 
 
 

 
 
 
 
또 하나 욕심이 앞선 점은 
 
 
 
팅커캐드를 모델링 툴로 쓴 점은 좋았으나 
 
 
 
 
 
 

 
 
 
 
교안을 공유 문서로 함께 보는 점은 좋았으나, 
 
 
 
 

 
 
 
 
학생들의 모델링한 파일을 구글 공개 폴더로 수합하려는 잘 못 이었다. 
 
 
중학교 1학생 중  구글 아이디에 대해 전혀 모르는 학생도 있었다. 
 
 
 
 

 
 
 
 
그럼에도 수업을 진행하였지만, 
 
 
이 첫 수업에서 모델링하고, 프린팅까지 기초적인 부분을 
 
 
다 다루려 한 내 욕심이 너무 앞섰다. 
 
 
 
 
 
 

 

 
 
 
 
 
 
 
첫번째 영상이다. 
 
 
 
 
 
 
 
두번째 영상 
 
 
 
 
 
 
 
 
학생 작품 영상이다. 
 
 
 
 
 
작년 10월 이후 오랜만에 진행한 3D프린팅 모델링 수업에서 아쉬움을 진하게 간직하고, 
 
 
다음주 수요일을 욕심을 줄이고 기대해 본다. 
 
 
 
 
나는 언제나 내가 속한 학교 컴퓨터실에 가서 학생들에게 3D프린팅 모델링을 가르칠 수 있을까?